상단여백
HOME 라이프 문화/생활
여성 폐경 골다공증 위험 10배 증가
뉴스핌충북 | 승인 2015.05.11 16:01

여성이 폐경을 맞으면 폐경 전에 비해 골다공증 발생 위험이 10배나 높아지는 것으로 밝혀졌다. 또 60세 이상 여성 노인은 절반 이상이 골다공증을 가진 것으로 조사됐다.

11일 사단법인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중부대학 간호학과 채현주 교수팀이 질병관리본부가 수행한 2010년 국민건강영양조사의 원자료를 근거로 19세 이상 여성 3499명의 골다공증과 골감소증 유병률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연구논문에 따르면 폐경 전 여성은 1.6%가 골다공증을 앓았지만 폐경을 맞은 여성은 16%가 골다공증 진단을 받았다.

더욱이 60세 이상 여성 노인은 96%(골다공증 57.2%, 골감소증 38.8%)가 뼈 건강에 이상을 보였다.

폐경을 맞은 여성의 골밀도는 연령, 거주 지역, 학력, 결혼상태, 직업, 소득수준, 체질량지수 등과 유의미한 관계가 있었다.

연령이 높을수록 학력이 낮을수록 체질량지수가 낮을수록 골밀도가 낮았고, 수도권 거주(비수도권 거주 대비), 미혼(기혼 대비), 소득 수준 1사분위와 3사분위 여성(소득 2사분위4사분위 대비)의 골밀도도 낮은 것으로 밝혀졌다.

또 음주 횟수가 적을수록, 체질량지수가 낮을수록(마를수록) 골밀도가 낮게 나타났다. 흡연경험도 여성의 뼈 건강에 악영향을 끼쳤다.

음주를 하지 않는 여성의 골밀도가 낮은 이유에 대해 채 교수팀은 연구논문에서 "와인 섭취 횟수가 많을수록 골밀도가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있다"면서도 "술을 마시지 않는 사람이 애주가보다 골 형성이 더 활발하다는 상반된 연구결과도 있다"고 소개했다.

일반적으로 뼈는 30세 중반까지 성장해 골밀도는 35세 전후에 정점을 찍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35세 이후부터는 해마다 약 1%의 뼈 소실이 일어난다.

채 교수는 "여성은 폐경 뒤 골 소실이 (그 전의) 2배 이상으로 급증한다"며 "(젊을 때) 낮게 형성된 최대 골질량과 노화와 폐경으로 인한 빠른 골소실이 여성의 골감소증·골다공증을 부른다"고 설명했다.

뼈가 약해지는 골감소증·골다공증을 예방하기 위해선 젊을 때 가능한 한 높은 최대 골질량을 형성시켜야 한다.

무리한 다이어트와 카페인 음료·인스턴트식품 위주의 식생활 등을 피해야 한다고 연구진은 전했다.

이 연구결과는 '여성건강간호학회지' 최근호에 발표됐다.
 

뉴스핌충북  thecm11@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핌충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청주시 청원구 상당로 314, 청주첨단문화산업단지 372호 | 대표전화 : 043-211-7500 |  등록번호 : 충북 아 00143 | 등록년월일 : 2014년 11월 19일
발행인 : 지용익 | 편집인 : 박상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상연
Copyright © 2020 뉴스핌충북.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