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교육
여성 성폭행 후 편의점서 금품 훔친 20대 중국인 중형 선고
이주현 기자 | 승인 2019.12.06 14:26

지난 9월 충북 청주의 한 마사지업소 여직원을 흉기로 위협해 성폭행하고 편의점에서 40만 원 상당의 금품을 가로채 달아난 20대 중국인에게 중형이 선고됐다.

청주지법 형사11부(나경선 부장판사)는 6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특수강도강간) 등의 혐의로 구속기소 된 중국인 A(28) 씨에게 징역 10년을 선고하고 40시간의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를 명령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의 범행 경위와 내용 등 죄책이 매우 무겁다”며 “절도죄 등 누범기간에 범행을 했고, 피해 회복을 위한 조치를 하지 않은 점 등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다.

이주현 기자  cosmosjh88@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핌충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청주시 청원구 상당로 314, 청주첨단문화산업단지 372호 | 대표전화 : 043-211-7500 |  등록번호 : 충북 아 00143 | 등록년월일 : 2014년 11월 19일
발행인 : 지용익 | 편집인 : 박상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상연
Copyright © 2020 뉴스핌충북.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