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교육
노동단체 “화학물질 사고 책임규명하고 예방대책 마련해야”
이주현 기자 | 승인 2019.12.09 12:00
기자회견 모습 [사진=민주노총 충북본부]

최근 충북에서 화학물질 사고가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도내에 화학물질 취급공장이 모여있는 만큼 엄격한 규제와 감시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충북지역본부와 금속노조 대전·충북지부, 유해물질로부터 안전한 삶과 일터 충북노동자시민회의는 9일 고용노동부 청주지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2일 청주시 청원구 오창읍의 모 공장에서 발암물질인 디클로로메탄이 누출돼 근로자 2명이 병원으로 옮겨졌다”면서 “이 중 1명은 현재 뇌사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이에 대한 심각성은 언론을 통해 보도되고 있지만 제대로 된 규제와 감독이 이뤄지지 못한 채 방치되고 있다”며 “노동자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화학물질 사고에 대한 책임규명과 사업주 처벌, 실효성 있는 예방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주현 기자  cosmosjh88@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핌충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청주시 청원구 상당로 314, 청주첨단문화산업단지 372호 | 대표전화 : 043-211-7500 |  등록번호 : 충북 아 00143 | 등록년월일 : 2014년 11월 19일
발행인 : 지용익 | 편집인 : 박상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상연
Copyright © 2020 뉴스핌충북.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