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교육
‘해고 앙심’ 거짓 소문낸 간호사 벌금형
이주현 기자 | 승인 2020.05.31 11:18

해고당한 병원에 앙심을 품고 진료 업무를 방해하는가 하면, 병원에서 에이즈 환자를 수술한 장비를 소독하지 않고 재사용했다는 거짓 소문을 낸 간호사에게 벌금형이 선고됐다.

청주지법 형사3단독 고춘순 판사는 업무방해와 명예훼손 등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간호사 A(49) 씨에게 벌금 200만 원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했다고 31일 밝혔다.

A 씨는 2019년 4월 충북 청주시 청원구의 한 병원에서 ‘부당해고, 부당노동행위 철회하라’는 내용이 적힌 판을 목에 걸고 돌아다니며 병원 진료 업무를 방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또 병원에서 에이즈 환자를 수술한 장비를 소독하지 않고 재사용했다는 허위 사실을 유포하기도 했다. 이 같은 내용을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올리기도 했다.

A 씨는 병원에서 해고처분을 받은 이런 행위를 한 것으로 조사됐다.

고춘순 판사는 “범행 횟수와 피해 정도 등 피고인의 죄책에 상응한 처벌을 해야 하되, 범행을 인정하고 반성하는 점과 피해자와 원만히 합의하는 등을 참작해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다.

 

이주현 기자  cosmosjh88@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핌충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청주시 청원구 상당로 314, 청주첨단문화산업단지 372호 | 대표전화 : 043-211-7500 |  등록번호 : 충북 아 00143 | 등록년월일 : 2014년 11월 19일
발행인 : 지용익 | 편집인 : 박상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상연
Copyright © 2020 뉴스핌충북.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