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교육
대량의 마스크 훔친 30대 공장 직원 집행유예 2년
이주현 기자 | 승인 2020.07.22 15:22

지난 2월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마스크 품귀 현상이 빚어질 당시 3000여개의 마스크를 훔친 30대 공장 직원이 징역형의 집행유예가 선고됐다.

청주지법 형사4단독 김룡 부장판사는 이 같은 혐의로 기소된 A(33)씨에게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하고, 사회봉사 80시간을 명령했다고 22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월 23일 충북 청주시 청원구의 한 마스크 공장에서 마스크 3360개를 빼돌린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그 당시는 전국적으로 코로나19가 확산되고 있는 상황이어서 마스크 품귀 현상이 나타난 시기였다.

김룡 부장판사는 “초범이고 범행을 자백, 반성하는 점 등을 감안해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다.

 

이주현 기자  cosmosjh88@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핌충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청주시 청원구 상당로 314, 청주첨단문화산업단지 372호 | 대표전화 : 043-211-7500 |  등록번호 : 충북 아 00143 | 등록년월일 : 2014년 11월 19일
발행인 : 지용익 | 편집인 : 박상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상연
Copyright © 2020 뉴스핌충북.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