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충북/세종 제천
제천국제음악영화제 개막작, 홍이삭· 장하은 주연<다시 만난 날들>
김애경 기자 | 승인 2020.07.30 10:34

제16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가 8월 13일 제천시 문화회관에서 음악영화 <다시 만난 날들>을 시작으로 문을 연다. 

제16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 개막작인 홍이삭· 장하은 주연의 <다시 만난 날들> (사진=제천시) 

홍이삭· 장하은 주연의 <다시 만난 날들>에서 주연과 음악감독의 1인 2역을 맡은 홍이삭은 2013년 제24회 유재하 음악경연대회에서 동상을 수상, JTBC ‘슈퍼밴드’에서 팀 ‘모네’로 4위를 차지하며 대중에게 얼굴을 알렸다.

여주인공 ‘지원’ 역을 맡아 홍이삭과의 풋풋한 로맨스를 그려 나가는 장하은은 ‘코리아 갓 탤런트 2’를 통해 주목받기 시작한 실력자로 뉴욕 카네기홀에서도 독주회를 갖는 등 국내외를 오가며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천재 기타리스트다.

영화는 주인공 ‘태일’역을 맡은 홍이삭의 창작곡을 주축으로 이야기로, 유학까지 다녀왔지만 인디밴드 세션으로 근근이 살아가는 주인공 태일이 과거 밴드 멤버였던 지원과 조우하며 일어나는 이야기다.

현실과 꿈의 괴리로 흔들리는 태일과 지원 사이에 발생하는 긴장, 그리고 록스타를 꿈꾸는 아이들의 성장통은 이 영화를 이끌어가는 주요한 축으로 영화는 한없이 따뜻한 시선으로 음악과 음악인을 조명해낸다.

개막작 <다시 만난 날들>은 심찬양 감독의 두 번째 장편영화로 감독은 이 영화를 통해 특정한 것에 몰두하는 ‘덕후’에 대한 깊은 애정을 다시 한번 고백한다.

제천국제음악영화제의 맹수진 프로그래머는 <다시 만난 날들>의 개막작 선정 이유에 대해 “이 영화의 가장 큰 미덕은 음악에 대한 깊은 이해와 애정일 것” 이라며, “두 뮤지션의 탄탄한 음악적 전문성을 통해 음악영화의 미래를 가늠할 수 있는 기대작” 이라고 평했다.

영화제의 한 관계자는 "코로나 19 상황으로 인해 비대면으로 전환됐지만, 오프라인만큼이나 흥미로운 영화 프로그램 구성으로 음악영화의 감동을 빠짐없이 전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김애경 기자  hk9431@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핌충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청주시 청원구 상당로 314, 청주첨단문화산업단지 372호 | 대표전화 : 043-211-7500 |  등록번호 : 충북 아 00143 | 등록년월일 : 2014년 11월 19일
발행인 : 지용익 | 편집인 : 박상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상연
Copyright © 2020 뉴스핌충북.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