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교육
340명 모인 종교행사 … 청주 외국인발 ‘n차 감염’ 우려
이주현 기자 | 승인 2020.08.05 11:00
지난달 31일 청주시 흥덕구 신율봉공원에서 열린 이슬람 종교행사 모습 [사진=청주흥덕경찰서]

최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충북 청주 거주 외국인 6명 중 일부가 대중목욕탕을 이용하고 수백명이 모인 종교행사에 참석한 것으로 파악돼 지역사회에 'n차 감염'에 대한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다.

5일 충북도 등에 따르면 지난 3~4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우즈베키스탄인 6명이 지난달 31일 청주시 흥덕구 신율봉공원에서 열린 이슬람 종교행사에 참석했다.

이 행사는 메카 연례 성지순례가 끝난 뒤 열리는 이슬람 최대 명절 ‘이드 알 아드하’다.

이날 구 소련 출신 외국인 300여 명과 아랍권 및 동남아시아 외국인 40여 명 등 340여 명이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참석자들은 마스크를 착용하고 온도 체크도 했지만, 빵과 우유를 나눠 먹었다는 얘기가 있어 ‘n차 감염’ 확산에 대한 우려가 나오고 있다.

방역 당국은 방명록을 토대로 먼저 참석자 126명을 검사했고, 다행히 음성으로 나왔다.

나머지 참석자에 대해서는 추가검사가 진행 중이다.

지난달 31일 청주시 흥덕구 신율봉공원에서 열린 이슬람 종교행사 모습 [사진=청주흥덕경찰서]

앞서 흥덕구에 거주하는 우즈베키스탄 국적의 20대 A씨와 30대 B씨가 지난 3일 확진 판정을 받았고, 이들의 밀접 접촉자 4명도 다음날 진단검사에서 양성으로 나왔다.

현재까지 파악된 A씨와 B씨의 밀접 접촉자는 15명이다. 이중 4명이 확진, 7명은 음성으로 나왔다.

하지만 아직 나머지 4명에 대한 결과는 나오지 않았다. 추가 확진자가 더 나올 수 있는 상황인 것이다.

이들 확진자 중 일부는 동네 대중목욕탕과 당구장, 음식점, 마트 등 다중이용시설을 수차례 다녀온 것으로 나타났다.

이주현 기자  cosmosjh88@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핌충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청주시 청원구 상당로 314, 청주첨단문화산업단지 372호 | 대표전화 : 043-211-7500 |  등록번호 : 충북 아 00143 | 등록년월일 : 2014년 11월 19일
발행인 : 지용익 | 편집인 : 박상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상연
Copyright © 2020 뉴스핌충북.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