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백흠귀
오피스 요가한국건강관리협회 충북 · 세종지부 내과전문의
백흠귀 | 승인 2015.12.15 09:32

전화는 끊임없이 걸려오고 마감시간은 다가온다. 상사들은 일을 재촉하고 이메일은 열어보지 않은 채로 쌓여간다. 과다한 업무로 몸과 마음이 지쳐갈 때 잠깐  짬을 내 카페인과 설탕을 섭취한다. 하지만 피곤은 조금도 가시지 않는다. 이쯤 되면 활력을 찾을 다른 방법을 강구해야 한다.

오피스 요가, 이래서 해야 한다.

이 장에서는 사무실에서 짬짬이 할 수 있는 오피스 요가동작 가운데 몇 가지를 소개 하고자 한다. 오피스 요가의 자세들은 사무실 책상 앞에 앉아서 할 수 있다. 보조 도구는 필요하지 않으며, 전화를 받으면서도 할 수 있고 그 밖에 다른 업무를 보면서도 할 수 있다. 하루를 보내면서 짬짬이 오피스 요가를 해보자. 긴장이 스트레스가 되어 쌓이기 전에 풀어질 것이다. 빠르게 뛰는 심장 박동을 늦추고 예민한 신경을 누그러뜨리는데도 많은 도움이 될 것이다. 일에 더 집중 할 수 있게 되는 것은 물론이다. 그렇데 되면 당신을 바라보는 상사의 시선도 한결 부드러워져 있을 것이다.

목 돌리기 & 손목 돌리기

‘목과 손목 돌리기’는 장시간의 컴퓨터 사용이나 책상 업무로 인해 생기는 근육의 경련과 뻣뻣함을 풀어준다. 목과 어깨가 심하게 결릴 때는 의자 등받이에 편히 기댄 채 동작을 천천히 따라해 보자.

1. 가볍게 주먹 쥔 손과 머리를 부드럽게 돌려서 긴장을 푼다.

2. 턱 끝은 가슴에, 귀는 어깨에 닿을 정도로 크게 원을 그리며 목을 돌린다.

3. 오른쪽으로 몇 번 목을 돌리고 나서 왼쪽도 실시한다.

4. 손목은 작게도 돌리고 크게도 돌리다가 손가락을 쫙 펴준다.

의자에 앉아 몸 비틀기

사무실에 앉아 있다 보면 등이 뻐근하고 쑤시기 마련이다. 그럴 땐 ‘의자에 앉아 몸 비틀기’만큼 좋은 방법은 없다. 옆구리와 허리를 시원하게 만들어주는 이 자세는 등이 쑤시고 결릴 때마다 기운을 돋우는 자극제가 될 것이다.

1. 의자에 앉아 의자 등받이 쪽으로 몸을 돌린다.

2. 등받이를 손으로 잡은 다음 가슴을 추켜올리고 허리부터 비틀어준다.

3. 30초간 눈을 감고 자세에 몸을 맡긴 채 호흡한다.

책상에 다리 올리기

발과 다리가 쑤실 때는 점심시간을 이용해 ‘책상에 다리 올리기’를 해보자. 답답한 구두에 갇혀 하루 10시간 이상 고생하는 발과 다리, 그리고 몸 전체가 편안해진다.

1. 의자에 앉아 긴장을 풀고 신발을 벗는다. 양다리를 책상위에 올려놓는다.

2. 머리를 뒤로 기대고 눈을 감은 다음 가만히 호흡한다.

3. 햇볕이 내리쬐는 해변이나 드넓은 초원에 서 있다고 상상해보자. 해변이나 초원이 아니더라도 마음을 차분하게 가라앉힐 수 있는 장소를 떠올려본다.

백흠귀  thecm11@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핌충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청주시 청원구 상당로 314, 청주첨단문화산업단지 372호 | 대표전화 : 043-211-7500 |  등록번호 : 충북 아 00143 | 등록년월일 : 2014년 11월 19일
발행인 : 지용익 | 편집인 : 박상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상연
Copyright © 2020 뉴스핌충북.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