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백상현
연말 음주 조심하자한국건강관리협회 충북 · 세종지부 내과전문의
백상현 | 승인 2015.12.29 09:25

OECD 'Health data 2007' 음주관련 지표를 살펴보면 우리나라의 주류 소비  수준은 OECD 30개국 중 22위에 해당한다. 또 우리나라의 1인당 음주량은 8.1L로 OECD 국가의 평균 9.5L에 못 미치는 수준이나, 폭음하는 비율은 매우 높은 편이다. 또한, 술 마시는 문화가 사회적으로 조성된 우리나라는 음주에  대해 관대하게 생각하는 경향이 있다. 직장 생활을 하려면 술은 마실 줄 알아야 하고, 남자라면 술을 잘 먹는 게 자랑 할 만 한 일이 되는 게 우리나라 문화이다. 특히 모임과 행사가 많은 연말에는 음주로 인한 사건 사고가 많이 일어난다.  이럴 때 일수록 건강을 해치지 않는 음주에 대해 실천이 필요하다.

‘부어라! 마셔라’ 반복되면 건강에 치명적

적절한 음주량은 65세 미만 성인 남성의 경우 일주일에 평균 14잔 이하, 1회 최대 음주량 4잔 이하이며 여성이나 65세 이상은 그 절반 정도다.

표준 1잔은 알코올12g에 해당하는 양으로 맥주340cc, 포도주 140cc, 소주 70cc, 양주 40cc가량이며 각 술의 종류에 맞는 술잔으로 한 잔에 해당한다.

그 이상을 마시면 과음, 또는 폭음이 되는데 이를 고려하면 우리나라 음주의 무절제함을 알 수 있다.

하루 1~2잔 정도의 적절한 음주는 심혈관 계통에 일부 긍정적인 효과가 있을 수 있다.

하지만 장기적인 과음은 관상동맥질환, 부정맥 등의 심장병, 고혈압, 고지혈증, 당뇨, 간경화, 치매 등의 위험을 높이며, 암의 경우 구강, 인후, 식도, 간암을 10~12배 이상, 대장, 유방, 난소암 위험도 1.2~3.5배 높인다.

50대에는 이러한 만성질환과 암의 발생이 급격히 증가하는 때이므로 특히 문제가 된다.

폭음은 급성 알코올 독성으로 인한 증상, 사고로 인한 사망률을 높이고, 폭음이 반복되면 알코올 남용이나 알코올 의존과 같은 정신질환으로 발전할 수 있다.

또한, 나이가 들면서 알코올을 분해하는 능력이 떨어지므로 주량 역시 줄어들게 된다. 50대의 주량이 3~40대 때와 같기 힘든데, 주량이 줄었다고 해서 곧 간기능에 이상이 있거나 병이 생겼다고 볼 수는 없지만, 음주량을 줄이는 게 현명하다.

알코올을 분해하는 능력은 본인의 체력과 스트레스 상태에 따라 달라질 수 있으므로 피로가 쌓였거나 컨디션이 나쁠 때는 일찍 취하게 된다.

알코올을 분해하는 데는 수분이 필요하기 때문에 평소보다 물을 많이   마시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이다.

탈수되면 숙취로 인한 증상 역시 심해질 수 있다. 일단 혈액으로 흡수된 알코올을 분해하는 것은 한계가 있기 때문에, 술을 마실 때 알코올이 덜 흡수되도록 물을 많이 마시는 것이 좋다.

숙취 해소에 좋은 음식을 알아보자.

1. 콩나물

콩나물 뿌리에는 알코올을 섭취 했을 때 생성되는 아세트알데히드의 독성을   제거해주는 아스파라긴이 다량 함유되어 있기 때문에 숙취 해소에는 콩나물국을 시원하게 한번 들이 키시는 것도 좋은 방법 중 하나이다.

2. 달걀

달걀에는 메티오닌이라는 성분이 다량 함유되어 있는데 이 성분은 피로 물질과 체내 유해산소를 없애줄 뿐만 아니라 위 벽을 보호하는 역할을 한다고 한다.

3. 꿀

다들 술 먹고 난 다음날 꿀물이나 설탕물을 먹는다. 꿀에 포함된 과당은 알코올 분해과정을 도와줄 뿐만 아니라 술을 마시면 몸이 산성으로 변해 혈당이 떨어지게 되는데 이것을 막아 준다.

백상현  thecm11@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핌충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청주시 청원구 상당로 314, 청주첨단문화산업단지 372호 | 대표전화 : 043-211-7500 |  등록번호 : 충북 아 00143 | 등록년월일 : 2014년 11월 19일
발행인 : 지용익 | 편집인 : 박상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상연
Copyright © 2020 뉴스핌충북.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