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백상현
내 몸의 건강수치를 알자한국건강관리협회 충북 · 세종지부 내과전문의
백상현 | 승인 2016.01.20 09:37

건강검진 후 검진결과표를 받았을 때 눈여겨보아야 할 것들이 있는데 바로     혈압, 콜레스테롤, 그리고 체질량지수(BMI)다. 많은 의료인들이 “혈압, 혈당,  콜레스테롤 등의 관리만으로도 만성질환의 90%는 예방 할 수 있다”며 “지금은 비록 건강해도 건강수치를 소홀히 하다가는 큰 질병이 올 수 있으므로 내 몸의 건강수치에 꾸준히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 고 조언한다.

정상 혈압은 120/80mmHg 미만

심장은 폐를 거쳐 산소가 풍부해진 혈액을 우리 몸 각 기관으로 내보내는 역할을 한다. 심장이 수축하면 혈액이 분출되면서 동맥벽에 압력을 주게 되는데 이 압력이 바로 혈압이다. 혈압은 수축기혈압과 이완기혈압으로 표시하는데, 수축기혈압은 심장이 수축을 하여 혈액을 전신에 순환시킬 때의 압력이고, 이완기혈압은 심장으로 혈액이 들어갈 때의 압력이다. 정상 수축기혈압과 이완기혈압은 각각 120mmHg 미만, 80mmHg 미만이다. 보통 수축기혈압이 140mmHg 이상이거나 이완기혈압이 90mmHg 이상일 때 고혈압을 의심 할 수 있지만 수축기혈압이 120~139mmHG 이거나 이완기혈압이 80~89mmHg인 경우도 정상은 아니므로 고혈압 전단계로 분류하고 있다. 단, 한 번 측정한 혈압이 정상범위를 넘어섰다고 하여 바로 고혈압으로 진단을 하지 않으며, 적어도 다른 시기에 2~3회 측정하여 지속적으로 높은 경우 고혈압이라 진단 한다.

고혈압은 혈관에 과도한 스트레스를 주기 때문에 혈관기능을 저하시키고,     오랜 기간 지속되면 혈관 벽을 손상시켜 동맥경화증을 유발한다.

또 혈압이 높으면 심장의 좌심실에서 혈액을 짜내는데 더 많은 힘이 필요하게 되므로 좌심실 근육두께가 두꺼워지는 좌심실 비대가 생기는데 이는 협심증의 원인이 되고 심부전증으로 진행되는 경우도 있다.

체질량지수(BMI)

체질량지수는 비만한 정도를 나타내는 지표이다. 체질량지수는 체중과 키를 이용하여 계산하며 이 지표가 25kg/m(제곱) 이상이라면 자신의 비만정도가 건강에 해를 주지는 않는지 평가하고 이를 교정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여야한다.   체질량지수를 계산하는 것이 복잡하다면, 허리둘레를 측정하는 것만으로도 비만에 의한 건강위험을 알 수 있다. 현재 입고 있는 바지의 허리둘레 사이즈가   남성 36인치 이상, 여성 34인치 이상이라면 복부비만이다.

나쁜콜레스테롤은 130mg/dL 미만으로, 좋은 콜레스테롤은 남성40mg/dL, 여성 50mg/dL 이상으로 유지

콜레스테롤은 우리 몸에 없어서는 안 될 중요한 물질이긴 하나, 혈액 내 과도한 양이 순환하게 되면 동맥경화증의 원인이 된다. 콜레스테롤은 몸에서 직접 생성되기도 하고, 섭취한 음식을 통해 얻게 되기도 한다. 특히 흡연, 호모시스테인, 당뇨병 등에 의해 동맥벽이 손상되면 손상된 부위에 콜레스테롤이 침착되면서 플라크를 형성하여 혈관 벽이 두꺼워 지고 플랑크 안에서는 염증이 일어나게  되는데 이것이 바로 동맥경화증이다.

혈관의 탄력성을 떨어뜨릴 뿐 아니라 혈관 직경을 좁아지게 하여 혈류의 흐름을 방해하고, 플라크가 불안정하여 파열되는 경우에는 심근경색이나 뇌졸중이 발생한다. 콜레스테롤에는 좋은 콜레스테롤(HDL)과 나쁜 콜레스테롤(LDL)이 있기 때문에 이 두 종류의 콜레스테롤 수치를 함께 보아야 한다.

공복 혈당은 100mg/dL 미만, 식후 2시간 혈당은 120mg/dL 미만이 적정

지방과 더불어 당은 우리 몸을 유지하는데 중요한 에너지원이다. 저녁 식후 다음 날 아침식사 전 혈당은 100mg/dL 미만, 식사 후 2시간 혈당은 120mg/dL 미만이 정상이다. 보통 공복혈당이 126mg/dL 이상이면 당뇨병으로 진단할 수 있지만, 공복혈당이 100~125mg/dL이라 하더라도 식사 후 혈당이 200mg/dL 이상 높게 증가한다면 이 역시 당뇨병을 의심할 수 있는 상황이므로 의사와 상담이 필요하다. 공복혈당은 정상인데 식사 후 혈당이 높은 경우를 ‘내당능장애’  라 하고 공복혈당은 높지만 식사 후 혈당이 정상인 경우를 ‘공복혈당장애’ 라고 하는데, 이 두 가지 경우 모두 당뇨병이 될 위험이 높다. 당뇨병은 신장, 눈, 신경계 합병증을 유발할 뿐 아니라, 동맥경화를 촉진하여 심혈관질환과 그로 인한 사망을 유발하는 주된 원인이므로, 정상혈당을 유지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당뇨예방법

당뇨로 인한 당뇨합병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먹는 양을 줄이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실제로 췌장에서 분비되는 인슐린의 양에 먹는 양을 맞추면 당뇨병은 예방할 수도 있고, 치료도 가능하다.

한 번에 많은 양의 식사를 하지 않는 것이 중요하며 폭식이나 과식을 하면 인슐린의 기능이 식사량을 따라가지 못하게 되므로 폭식하는 식습관을 들이지 않으면 됩니다. 매 끼니마다 정해진 시간에 먹는 것이 중요하다.

기름진 요리를 줄이고 야채를 매일 먹으며 과일을 챙겨 드시면 좋다.

당뇨병의 예방에 효과적인 식품

1. 양파

양파는 인슐린의 분비를 촉진하는 기능이 있으며, 혈당을 낮추는 효과가 있다.

2. 브로콜리

당 대사에 중요한 무기질인 크롬이 매우 많이 때문에 당뇨 초기에 섭취하면,  당뇨병의 진행을 늦추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

3. 여주, 토마토, 잎새버섯, 마늘, 고구마, 돼지감자 등이 있다.

백상현  thecm11@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핌충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청주시 청원구 상당로 314, 청주첨단문화산업단지 372호 | 대표전화 : 043-211-7500 |  등록번호 : 충북 아 00143 | 등록년월일 : 2014년 11월 19일
발행인 : 지용익 | 편집인 : 박상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상연
Copyright © 2020 뉴스핌충북.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