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교육
경찰, 충북도청 실업팀 훈련비 횡령의혹 수사
뉴스핌충북 | 승인 2015.04.07 09:52

충북 청주 청원경찰서는 7일 충북도청 역도 실업팀 훈련비 횡령 의혹과 관련 해당 감독 A씨를 입건해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해당 감독은 2011년부터 최근까지 선수 개인 통장으로 지급된 훈련비와 시합비 등을 한꺼번에 거둬, 이 중 일부만 선수 회식비 등으로 사용하고 나머지 600여만원은 개인적인 용도로 사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하는 것은 맞지만, 구체적인 내용은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말했다.

해당 감독은 훈련비 등은 선수를 위해 전부 사용했고, 개인적으로 사용한 부분은 전혀 없다며 관련 의혹을 강하게 부인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뉴스핌충북  thecm11@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핌충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청주시 청원구 상당로 314, 청주첨단문화산업단지 372호 | 대표전화 : 043-211-7500 |  등록번호 : 충북 아 00143 | 등록년월일 : 2014년 11월 19일
발행인 : 지용익 | 편집인 : 박상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상연
Copyright © 2020 뉴스핌충북.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